사랑은 주는것이다.

일상 나눔

사랑은 주는것이다.

샬롬 0 58 05.05 02:29
*어느 병원장의 간증*
사랑은 주는것이다

유난히 바쁜 어느 날 아침에 나는
보통날 보다 일찍 출근을 했는데
80대의 노인이 엄지 손가락
상처를 치료받기 위해
병원을 방문 했습니다.

환자는 병원에 들어 서자마자
9시 약속이 있어서 매우 바쁘다고
하면서 상처를 치료해 달라며
병원장인 나를 다그쳤습니다.
나는 환자를 의자에 앉으라고 했고
아직 다른 의사들이 출근 전이라서
어르신을 돌보려면
한 시간은 족히 걸릴것 같다고
이야기 해 쥤습니다.
하지만 그는
시계를 연신 들여다 보며
안절부절 초조해 하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워 나는 보다못해
직접 환자를 돌봐 드리기로
마음을 바꿨습니다.

내가 노신사의 상처를 치료하며
그와 나누었던 대화의 내용을
아래와 같이 소개합니다.
     
''그렇게 서두르시는 걸 보니
혹시 다른병원에
또 진료 예약이라도 있으신가
보죠?''라고 물었더니
노신사의 대답이,
''아닙니다 원장님!
그게 아니고  요양원에
수용되어 있는 제 아내와
아침식사를 매일 같이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라는 대답이였습니다.

내가 다시 노신사에게 묻었습니다.
''부인의 건강 상태가 어떠신데요?''
''예,부끄럽기짝이 없는 말씀이지만
제 아내가 알츠하이머(치매)
병에 걸려
요양원 신세를 지고 있습니다''

나는 노신사에게 다시 묻기를,
''어르신께서 약속시간이
조금이라도 늦으시면
부인께서 많이 언짢아 하시나
보죠?''라고 물었더니
노신사의 대답은
의외로 뜻 밖이었습니다.

''아닙니다, 원장님!
아내는 남편인 나를
전혀 알아보지 못한지
벌써 7년이 넘었습니다.''

나는 깜짝 놀라 다시 물었습니다
''부인께서는 선생님을
알아보지 못하는데도
매일 아침마다 정해진 시간에
요양원에 가셔서 아내와
아침 식사상(食事床)을
같이 하신다는 말씀입니까?''

노신사는 인자(仁慈)하면서도
부드러운 얼굴로 미소를 지으면서
내 손을 살며시 잡으며
조용히 속삭이듯 말했습니다.

''아내는 남편인 나를 몰라 보지만,
나는 아직, 아내를 알아 보거던요.
원장님!''

노신사가 치료를 받고
병원을 떠난 뒤 나는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애써 참아야 했습니다.

나는 오늘 그 노신사를 통해
사랑의 참된 모습,
진실한 사랑을 발견하고
참 사랑을 배울수 있었다는 기쁨에
내 양 팔뚝을 비롯,
전신에서는 소름이 돋았습니다.

진정한 사랑이란
육체적인 것도 아니지만
로맨틱한 것도 아니라는 것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참다운 사랑이란 어떤 것인가를
그대로 보여준 노신사의 고귀한
사례(事例)입니다.
있는 그대로를 오롯이 받아 들이는
것입니다.

오늘 노신사를 통하여
사랑이란 받는 것이 아니라
사랑은 철저히 주는 것이라는
사실을 새삼 느끼게 하는
귀중한 대목입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경험하는
중요한 대목이 생각 납니다.

''그때 그렇게 했으면
참 좋았을텐데.
내가 조금만 더 이해하고
조금만 더 사랑했더라면
좋았을텐데''라는
후회(後悔) 말입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소중한 '때'를 놓치고 난 뒤
그때가 지나면
처절한 후회만이 남는 법입니다.
한번쯤 숨도 돌려 보시고
명상중에 돌이켜 생각해 보시면
다시 사랑할 수 있는 기회를
붙잡을 수 있습니다.
그때의 벅찬 기쁨과 환희는
말로 표현이 가능하지 않습니다.

이 광활한 우주가
한치의 오차도 없이
회전하고 있는 근원의 밑바탕에는
그분의 사랑이 잠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오직 사랑이 세상을 움직입니다.
사랑만이 우리가 살아 갈수 있는
힘의 원동력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하나님!
오늘 하루도 저의 마음
깊은 곳에 이웃을 향한 이해와
따뜻한 동정심을 갖는
선한 마음 바탕을 갖도록 하옵소서!

내 이웃을 미워하거나
노여워 하지 않게 하시고
받는것 보다 내가 주고자 하는
마음만 가지고 살아가게 하옵소서.

오늘 하루동안
제가 만나는 모든사람들에게
주님의 향기가 나타나게 하시고
만나는 사람마다 정다운 말씨와
미소로 대하게 하옵소서.

오늘 하루도 마음에 상처받은
이웃들을 못본체 지나치거나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외면하지 않게
주님의 사랑을 실천하게 하옵소서.

오늘 하루도 사랑이 필요한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따뜻한 마음과 행동으로
사랑을 나누시는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퍼온글.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22 명
  • 어제 방문자 58 명
  • 최대 방문자 153 명
  • 전체 방문자 27,853 명
  • 전체 게시물 595 개
  • 전체 댓글수 37 개
  • 전체 회원수 2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